과거 춘천지방에서는 농촌에서 특별한 손님이 찾아오면 맷돌에 메밀을 태겨서 멥쌀을 만든 다음
디딜방아에 찧어 가루를 내어 반죽하여 국수틀에 늘려서 별다른 양념없이 손님께 별미로 대접하였다.
그러던 것이 6.25 직후 생활고의 해결을 위해 동네 여기저기서 국수를 만들어 장사를 하게 된 것이
막국수 대중화의 시초인 것으로 보여진다.

강원의 마음과 착한소비를 있는 강원곳간을 소개합니다.
shopmore